본문 바로가기
         


제주도/계곡과 바다

제주공항과 애월사이 - 제주 외도 월대천

by 빨간피망 2020. 4. 19.



제주도는 어딜가나 바다는 쉽게 볼 수 있지만 물이 흐르는 하천은 보기 힘들다. 비가 온 직 후나 중산간 이상 가야 그마나 기대할 수 있는 정도.  기억나는 곳은 돈내코, 방선문, 천미천 등 몇개 안된다.



월대천은 물이 흐르는 하천으로 바다와 이어져있다. 각종 운동기구와 산책로가 있어 보통 주변 주민들이 애용하는 장소이다.  사실 관광지라는 이미지보다 시민공원이라는 느낌이 강했지만 최근에는 관광객도 많이 찾는 듯 보였다 . 이 근처에는 알작지(몽돌해변)과 내도보리밭이 있어 월대천과 함께 같이 둘러보는 걸 추천한다.

 


물에 비친 달 그림자 - 월대




바람이 없어 수면이 잔잔하고 거울같다.
























예전에는 여기서 장어낚시하는 사람도 많았다는데 최근에 몇번 방문했을 때에는 한명도 볼 수 없었다. 









징검다리

작년 7월에는 월대천 축제도 했다는데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열릴 수 있을지 미지수이다.(얼릉 코로나가 사라졌으면...)



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화면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.


댓글0